벤쿠버 베트남 쌀국수 + Thierry 먹스타 냠냠

내게 베트남 쌀국수는 약간 소울푸드 같은 음식인데 왜냐면 세계 어딜가도 베트남 쌀국수가 있고 싸고, 맛있고, 따뜻해서 감기가 올것 같은 여행자에게는 딱이다. 게다가 풍부한 MSG의 맛은 아주 적절한 감칠맛과 짠맛으로 나를 만족시켜준다. 

캐나다는 베트남이민자가 많아서 그런가 베트남 음식점이 중국음식 다음으로 많고 싸다. ㅎㅎ 현지의 쌀국수를 먹을수 있다니.. 한국에서 너무 빈곤한 포메인, 포호아에 고통받다가 그나마 그것도 부산에는 별로 없어서 쌀국수 앓이를 하던 나에게 현지의 맛을 내는 쌀국수는 그야말로 배도 채우고 정신도 채우는 소울푸드. 

어느 가게를 가도 박하잎인가.. 하고 숙주를 준다. 게다가 보면 붉으스레한 덜익은 소고기!! 
첫날 먹었던 쌀국수에는 양지에 도가니, 천엽까지 들어있었는데, 쌀국수에 천엽이라니. 이런 컨비네이션은 처음이다. 
도가니를 오물오물 씹다가 천엽이 질깃 하면서 씹히니 정말 맛있었다. 거긴 Pho Cafe였고 오늘 여긴 뭐 그정도로 맛있진 않았지만 그럭저럭 평타. 


후식으로 Thierry라고 미쉘린 투스타 레스토랑에서 일하던 프랑스인 쉐프가 낸 카페인데 아주 고급진 카페였다.
저거 하나 Eating in 하는데 7.10불줌... 비쌈. 트리오 케익인가 뭐 위에 화이트 초콜렛 무스 + 초콜렛 무스 + 밑에 뭔지 모르지만 초콜렛 케익같은거 쌓은건데 그닥.. 맛은 고급진데 느끼하더라

특히나 나는 커피를 안마시니 그냥 먹기엔 힘겨움. 위에 초콜렛은 다크인데 매우 고급졌다. 맛남. 

럭셔리 지향 카페이던데 너무 고급지고 분위기도 좀 오래 있기 힘든 분위기라 나랑은 안맞음. 그래도 여기 한번 먹어볼거라고 비맞고 찾아간 보람은 있었다. 에끌레어 유명하던데 에끌레어를 5불이상 주고 먹어야되나 싶어서 포기. 

그냥 내일 지난번에 갔던 제패니스 파티쉐리에나 한번더 가야겠다.

가기전에 Basho Cafe  라고 재패니즈 디저트와 일본 가정식을 하는데와 Bakery Sate라고 말차 크로아상을 파는곳 꼭 들렸다 가야지. 아 내일 갈데가 많네.. 바쇼는 꼭 가서 일본 가정식 먹고 가야지.. 말차 크로아상도 먹어야해.

벤쿠버에 먹으러 온거 같다. ........ 

덧글

  • boooookr 2016/07/05 19:18 #

    쌀국수 비주얼 진짜 침흐르네요 ㅎㅎ
  • 키미키미 2016/07/06 19:35 #

    ㅎㅎㅎ고기는 빨개야 제맛이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